거짓말로 관심받고 사랑받다가 습관이되서 허언증이되는거임. 기본 카테고리

오바한다는데 저런애(애정결핍 애착불안정)들이 거짓말로 관심받고 사랑받다가 습관이되서 허언증이되는거임.나이가들수록 거짓말 횟수도 늘꺼고 완벽한거짓말을위해 계획까지짬.그러다가 걸리면 손절당하고 다른무리한테가고 또 손절당하고를 반복하면 거짓말에 집착까지함.8살이면 과장하고 오바한다는데 저건 과장하고 오바하는게아니라 없는일을 꾸미는거잖음...과장 오바 없는일을 만들어서 말해도 이해가 가능한 나이는 3세부터5세까지임.이때 애들은 상상력도 풍부하고 꿈과현실를 혼동하기도 해서임.문제는 저 허언증을 지부모한테도 할거고 주위사람들한테도 할텐데 만약에 아이가 부모에게 엄청난 관심을 받고싶어서 쓴이가 밥을 안줘서 배고프다 때렸다 혼났다 집에혼자있었다 등등의 거짓말을 한거면 어쩔거임??나중에 들켜도 그아이는 쓴이가 화장실 간사이에혼자있었다.쓴이가 밥을준게아니라 면을줘서 배고프다고한거다.이해버리면 진짜 정신나가는거임.검은머리짐승 거두면 안된다는말이 있는데 이 글속의 아이같은경우에는 더더욱 거두면안됨.

노파는 조용히 웃으며 키노에게 물었다. "네." 키노는 짧게 대답했다. 그리고 말했다. "하지만 저는…, 이제 어쩌면 좋을까요? 무엇을 해야 할까요?" 노파가 대답했다. "그건 스스로 생각해서 찾아낼 수박에 없어요." 키노는 코트를 걸친 채 우두커니 서서 잠시 생각에 잠겼다. 이윽고 키노가 노파를 바라보며 입을 열었다. "스승님…. 저는 될 수 있으면 강해지고 싶어요." "좋아요. 내가 이것저것 가르쳐주죠. 어때요?" "네, 부탁드립니다. 그리고ㅡ." "뭐죠?" "스승님의 여행 얘기를 또 해주세요. 좀더 해주세요." 노파는 몇 번이나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좋아요. 키노는 정말 여행 얘기를 좋아하는군요. 산 속 나라의 국장이 일하기 싫어서 도망친 얘기는 했던가요?" 키노는 고개를 저었다. 그럼ㅡ. 그렇게 말하며 노파는 집 안으로 들어갔다ㅡ. 그 얘기도 아직이에요, 얘기해주세요ㅡ. 그렇게 말하며 키노는 집 안으로 들어갔다. 에르메스는 아무 말 없이 두 사람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두 사람이 집 안으로 들어가 보이지 않게 된 후. "응? 어…? 잠깐, 나도 들여보내줘ㅡ!"

Leave Comments